[콘텐츠]퀸스 갬빗

📌 은하맨숀 서른네 번째 이야기 '퀸스 갬빗'입니다. 

이 시리즈, 정말 핫합니다. 🔥 미국의 콘텐츠 비평 플랫폼인 '로튼 토마토'에서 신선도(전문가 평점) 100%, 팝콘지수(관람객 평점) 96% 를 받았어요. 나름 콘텐츠에 대해서는 깐깐한 안목이 있다는 부심이 조금 있어서 평점에 연연하지 않는 편인데,  핫할만한 이유가 있더라구요. 이제부터 제가 느낀 시리즈의 매력을 소개 해 볼게요.


♟ 덕후의 심장을 뛰게하는 소재체스 

동양에는 장기가 있듯이서양에는 체스가 있죠체스는 오래된 역사만큼 하나의 '장르'로서 많은 덕후들이 늘 존재해왔지만 최근엔 모바일과 컴퓨터 게임의 그림자에 살짝 가려져 있었습니다.  그러나 퀸스 갬빗의 공개 이후 구글에서 '체스 하는 법 (how to play chess)’ 9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고,이베이에서 체스 세트에 대한 관심도 250% 가량 증가했다고 해요개인적으로 딥블루와 세계챔피언의 대결 이후로 오랜만에 체스가 재조명 된 계기가 된 것 같아 기쁘네요. (딥블루를 아는 당신은 최소 20세기 사람..!) 


🔍 곳곳에 숨겨진 메타포와 살아있는 디테일 

퀸스 갬빗의 모든 에피소드를 쭉 보고 나면 마치 한 판의 체스를 둔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. 에피소드 타이틀로 체스용어를 쓰기도 했구요. 개인적인 해석이지만 조연으로 등장한 쌍둥이 형제는 퀸과 킹을 비호하는 한 쌍의 기물들을 연상시켰다고 생각해요. 그리고 주인공 베스의 모든 의상 또한 체스를 연상시키도록 설계되었다고 하는데요, 전혀 상관 없을 것 같은 의상에도 단추디테일 안쪽에 체크무늬가 새겨져 있는 것을 보고 디테일함에 또 한번 놀랐어요.  


👗 돌고 돌아온 레트로감성 듬뿍올린 5060's 의상들 

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퀸스 갬빗은 패션으로도 또 한 번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습니다. 시리즈 설정상으로도 베스의 패션 감각이 남다르다고 몇 차례 언급되는데요, 고증이 잘 된 당대의 트렌디한 패션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. 특히 마지막화의 의상은 완벽한 피날레를 위한 화룡점정이었다고 생각해요. 넷플릭스는 브루클린박물관과의 협업으로 이곳에서 시리즈의 의상을 12월 13일까지 전시하고 있어요. 오늘부터 정주행 7시간 하고 구경하면 딱이겠네요.😁 


👩🏻‍🦰 빨간머리의 새로운 아이콘 탄생 

퀸스 갬빗의 주인공인 베스 하먼역은 안야 테일러 조이가 맡았어요미드소마로 유명한 A24 스튜디오의 영화 '더 위치'와 스릴러 영화인 '23 아이덴티티' 에 출연하며 호러퀸으로 발돋움한 안야는 베스로 다시 한번 인상적인 연기력을 뽐내며 주목받고 있죠시리즈 내내 유지하는 베스의 시그니처 빨간 머리는 사실은 감쪽같은 가발이라는 사실안야 테일러 조이의 원래 헤어스타일은 풍성한 금발이라고 하네요.

 

🙃 캐릭터에 스며든 매력적인 조연들 

우리에게 ‘메이즈 러너’,러브 액추얼리’로 이미 친근한 토마스 생스터가 베스의 라이벌 베니 와츠로, 또 다른 라이벌(이었던) 해리 벨틱을 연기한 해리 멜링이 연기합니다. 무언가 낯이 익다면 아마 그 감이 맞을 거에요! 해리포터 시리즈의 '더들리'가 성인이 되어 연기 변신을 했죠. 얼굴만 익숙한 게 아니라, 캐릭터를 소화한 그들의 호연과 캐릭터의 매력이 돋보입니다. 보다보면 베며들고, 해며들어 있을지 몰라요.😁 비교적 낯선 베스의 썸남 (제이콥 포춘 로이드)와 새엄마 알마 (마리엘 헬러) 캐릭터들도 인상적이에요. 그만큼 캐릭터 설정에 공을 많이 들였다고 느껴졌어요.

 

✨ 로맨스와 막장을 덜어낸 담백한 성장드라마 

친구에게 처음 퀸스 갬빗을 추천받았을 때대충 줄거리를 설명해달라고 했을 때 소녀 이세돌이 러시아 알파고를 상대하는 성장드라마’ 라고 하더군요. 사실 틀린말은 아닙니다. 줄거리에 큰 기복은 없기 때문이에요. 그래서 처음엔 그닥 끌리지 않았지만 단순하고 명쾌해서 더 재밌고 완성도가 높은 시리즈가 될 수 있었던 것 같아요. 다양한 드라마의 클리셰에익숙한 우리에게 오히려 정직한 정면돌파로 더 긴장감을 주거든요베스와 주변인들의 흥미진진한 관계성을 따라가다보면 체스를 1도 몰라도 흥미진진하게 볼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입니다  




📰 이번 소식지는 어떠셨나요? 

더 좋은 소식지를 만들 수 있도록 입주민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세요! 


😊좋았어요😢아쉬워요


0 0